단원보건소

안산시청 상록수보건소 사이트맵
안산시민의 건강지킴이 단원보건소

정보카페

감염병 정보

  • home
비브리오패혈증 주의당부
단원보건소 2018/05/10
첨부


◇ 해수에서 올해 첫 번째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

◇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당부

  ➀ 어패류 익혀먹기 ➁ 바닷물 접촉주의 ➂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 





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은경)는 전남 여수시 낙포동 사포부두 해수에서 올해 첫 번째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(2018년 3월 28일*)됨에 따라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.



   * 국립여수검역소에서 2018년 3월 20일에 채수한 해수에 대한 검사 결과



 ○ 이번에 분리된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질병관리본부가 국내 해양환경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, 국내 유행 감시 및 예방을 위해 11개 국립검역소 및 2개 시·도보건환경연구원(인천, 전남)과 연계한 ‘병원성비브리오균 실험실 감시사업’을 운영에 따른 결과이다. 



□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℃ 이상 상승하는 5~6월경 첫 환자가 발생하여 8~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.



 ○ 특히 만성 간 질환자, 당뇨병, 알콜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*이 높아 더욱 주의하여야 한다.



   * 고위험군 치사율 : 50% 내외 



    <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 >

   간 질환자, 알코올중독자,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,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 중인 자, 악성종양, 재생불량성 빈혈, 백혈병 환자, 장기이식환자, 면역결핍 환자



□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에 따라 우리 국민이 일상생활 또는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을 알리고 이를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.



 ○ 첫째,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.



 ○ 둘째,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다. 



 ○ 셋째,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다음과 같은 사항을 준수한다. 



  - 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.



  -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처리한다.

   * 어패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,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 이상 더 요리해야 함



  -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.



  - 어패류를 요리한 도마,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.



  -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.
이전글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(SFTS) 환자 발생, 야외활동시 진드기물림 주의 당부 2018/05/10
다음글 올해 첫 일본뇌염 매개모기 확인,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2018/05/10

단원보건소

15335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로 250(초지동)   TEL:1666-1234   Fax:031-481-2565

Copyright by Ansan Health Center All right Reserved.

개인정보보호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